내일(19일) 기온 '11도'까지 확 올라 '봄' 온 것처럼 포근해진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천소진 기자 = 수요일이자 봄기운이 돋는다는 '우수(雨水)'인 내일(19일)은 강추위가 잠시 주춤하고 평년보다 따뜻하겠다.


18일 기상청에 따르면 내일 중국 상해 부근에서 동진하는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전국이 포근한 날씨를 보이겠다.


다만 내일부터 서풍이 불면서 기온이 상승해 내륙을 중심으로 낮 기온이 상승하지만 밤과 기온 차가 10도 이상 크겠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아침 최저기온은 -8~2도 사이로 평년(-8~2도)과 같거나 높겠으며 체감 온도는 이보다 더 낮겠다.


낮 기온은 8~12도 사이로 역시 평년(5~11도)보다 높은 기온을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3도, 대전 -2도, 대구 -3도, 부산 1도, 전주 -4도, 광주 -3도, 청주 -2도, 춘천 -5도, 강릉 2도, 제주 2도로 예상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MBC 'W'


낮 최고기온은 서울 9도, 대전 10도, 대구 11도, 부산 12도, 전주 9도, 광주 10도, 청주 11도, 춘천 9도, 강릉 11도, 제주 11도 등이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보통'에서 '좋음' 수준을 보이겠다.


기상청은 "모레(20일)까지 내륙을 중심으로 낮과 밤의 기온 차가 10도 이상 크겠으니 건강관리에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