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니모리, 4분기 전년 대비 큰 폭 '흑자전환'

인사이트사진 제공 = 토니모리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토니모리가 전년동기 대비 영업이익을 큰 폭으로 흑자전환했다고 밝혔다.


13일 공시에 따르면 토니모리는 2019년 4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20억 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34억 원 적자) 대비 대폭 흑자전환했다.


토니모리의 4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은 433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0.5% 감소했지만, 해외 부문의 매출 호조세와 국내 부문의 수익성 개선에 성공했다.


토니모리는 성과의 주요 배경으로 중국 사업 재구축으로 중국향 매출이 늘어나고 국내사업부문의 비용절감 노력과 고수익제품의 판매 활성화로 인한 수익성 개선이 주효한 것으로 분석했다.


인사이트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이 중 토니모리 별도 기준은 외국인 관광객 증가 및 전분기 대비 매장 감소폭이 줄어들면서 실적의 안정성이 증대됐다.


한편 자회사인 메가코스는 63억 원의 매출액과 영업적자 3.9억 원을 기록했다. 연간 매출액은 254억 원으로 전년 대비 25% 성장했으며 적자폭을 전년대비 1/3 수준으로 축소했다.


국내 외부 고객사와 중국을 포함한 글로벌 기업으로부터 수주 증가로 가동율이 향상됨에 따라 올해부터는 손익개선의 흐름을 이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최근 토니모리는 신종 코로나 발생으로 인한 매출 부진을 타개하고자 최근 개인위생용 '알로에 핸드 겔'을 출시하고 온∙오프라인 매장에서 방역용 마스크를 판매하며 1분기 매출 부진에서 벗어나고자 노력하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