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이재용 '프로포폴 투약 의혹' 사실 아냐, 법적 대응 검토"

인사이트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홍지현 기자 = 삼성전자는 이재용 부회장의 프로포폴을 상습 투약 의혹에 대해 입장을 전했다.


13일 삼성전자는 "검찰수사를 통해 진상이 명확히 밝혀지기를 바란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뉴스타파는 이재용 부회장과 관련한 해당 의혹에 대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부회장이 프로포폴을 상습 투여했다는 공익제보가 나와 검찰이 수사에 돌입했다고 전했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삼성은 "과거 병원에서 의사의 전문적 소견에 따라 치료를 받았고, 이후 개인적 사정 때문에 불가피하게 방문진료를 받은 적은 있지만 불법투약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입장을 전했다.  


이어 "해당 보도는 다툼이 있는 관련자들의 추측과 오해, 서로에 대한 의심 등을 근거로 한 일방적 주장"이라고 설명했다.


또 해당 내용을 보도한 해당 매체에 대해 "악의적인 허위 보도에 책임을 물어 민형사상 법적 대응을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