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롱한 펄' 쏟아부어 얼굴에 형광등 100개 켜줄 '디올' 신상 한정판 블러셔

인사이트(좌) Instagram 'merycarmen', (우) Instagram 'focus_2beauty'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한 번 하기 시작하면 절대 포기할 수 없어 안 해본 사람은 있어도 한 번만 해본 사람이 없다는 마법의 뷰티템 '블러셔'와 '하이라이터'.


칙칙한 피부를 환하게 밝혀주면서 생기를 입혀주는 두 제품이 하나로 만났다.


바로 '디올스킨 누드 루미나이저'다.


최근 디올의 효자템 누드 루미나이저가 더욱 영롱한 모습으로 새롭게 등장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小红书


얼마 전부터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서는 디올의 신상 루미나이저 사진이 속속 올라오며 코덕들의 심장을 두근거리게 하고 있다.


2020 스프링컬렉션 한정판으로 디올이 새롭게 선보인 '디올스킨 누드 루미나이저 글로우 바이브'는 바르는 즉시 피부에 은은한 광채를 주는 제품으로 얼굴 윤곽을 더욱 또렷해 보이고 화사해 보이도록 연출해준다.


음표와 디올 로고가 콕 박힌 프레스드 타입 파우더를 브러시로 살살 굴려 발라주면 은은한 컬러와 영롱하게 빛나는 펄이 얼굴 주위에 조명을 켠 듯 환하게 살려준다.


Instagram 'cubicledweller'


Instagram 'iamannasin'


특히 디올스킨 누드 루미나이저 글로우 바이브는 빛이 비추는 순간 영롱하게 빛나는 핑크 빔이 약 10년 전 단종돼 수많은 코덕들의 아쉬움을 남겼던 전설의 하이라이터 '디올 글램'을 떠올리게 한다.


이를 보고 '웜톤이라 핑크 펄이 안 어울리는데 어쩌지?'라고 고민하고 있다면, 걱정할 필요 없겠다.


핑크 빔을 뿜어내는 '로지 바이브' 컬러 외에도 웜톤들을 위해 코랄 컬러로 피부를 따뜻하게 물들이는 '코랄 바이브' 색상이 있으니 말이다.


푸른 하늘을 물들이는 석양처럼 따뜻한 코랄오렌지 컬러에 화려한 금색 펄이 만나 웜톤 착붙템으로 손색이 없다.


Instagram 'iamannasin'


인사이트小红书


이런 디올스킨 누드 루미나이저 글로우 바이브는 볼을 붉게 물들이는 블러셔로도, 매끈하게 입체감을 주는 하이라이터로도, 눈매를 환하게 만들어주는 아이섀도로도 연출할 수 있어 활용도까지 높다.


평소 밋밋한 화장에 질려 새로운 메이크업을 시도하고 싶다면, 얼굴을 화사하게 해주는 은은한 하이라이터 또는 블러셔가 필요하다면 '디올스킨 누드 루미나이저 글로우 바이브'는 어떨까.


빛을 받을 때마다 멀리서도 환하게 빛나는 광으로 당신의 아름다움을 업그레이드 시켜줄 것이다.


2020년 스프링 한정판이니 완판되기 전 서둘러야 하겠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piyapeauty'


인사이트Instagram 'beauty_bycamellia'


인사이트Instagram 'zeus2012judy2003'


인사이트Instagram 'usethedamnmakeup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