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감염 확산 우려에 33년 역사상 처음으로 'MWC 2020' 행사 취소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홍지현 기자 = 이달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세계이동통신박람회)가 취소됐다.


지난 12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주최 측인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GSMA)의 존 호프먼 회장은 'MWC 2020'을 취소한다고 밝혔다.


존 호프먼 회장은 "코로나바이러스 확산과 관련한 국제적 우려와 여행 경보 등으로 행사 개최가 불가능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 제공 = LG유플러스


앞서 코로나19 확산 우려에 따라 새 스마트폰을 선보일 계획이었던 LG전자는 물론 인텔, 페이스북, 아마존, 소니, 시스코 등 수십 개 기술 회사와 무선 통신회사들이 잇따라 MWC 불참 계획을 밝혔다.


전시회 특성상 손으로 기기를 만져보고 직접 써보는 체험이 많고, 5,000∼6,000명 중국인 관람객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돼 전시회가 계획대로 진행되면 코로나19가 확산할 수 있다는 우려를 샀다.


GSMA는 코로나19 확산 우려에도 여러 차례 행사를 예정대로 진행하겠다는 뜻을 밝혔지만, 대형 업체들이 참가 취소를 발표하면서 이날 긴급 이사회 회의 끝에 취소를 결정했다.


한편 오는 24∼27일 열릴 예정이던 MWC는 최신 정보기술(IT) 기술 트렌드를 체험할 수 있는 세계 최대의 통신·모바일 전시회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