람보르기니 '우루스', 아우토 모토 운트 스포츠 '2020 베스트 카' 선정

인사이트람보르기니 스테파노 도미니칼리 CEO (좌측) / 사진 제공 = 람보르기니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람보르기니는 '우루스'가 지난 6일 독일 자동차 전문지 '아우토 모토 운트 스포트(Auto, Motor Und Sport)' 독자가 선정한 '2020 베스트 카'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세계 최초의 슈퍼 SUV 우루스는 경쟁이 매우 치열했던 대형 SUV 및 오프로드 부문에서 수입 자동차 1위에 선정됐다.


'아우토 모토 운트 스포트'의 '베스트 카'는 올해로 44년째 이어져 오고 있는 업계와 자동차 마니아들 사이에서 높게 인정받는 상이다. '2020 베스트카'는 유럽 전역 및 중국 13개 자동차 전문지에서 약 십만 명이 넘는 독자들이 투표에 참여했다.


람보르기니 우루스는 람보르기니의 슈퍼스포츠카 라인인 아벤타도르 및 우라칸에 버금가는 슈퍼 스포츠카이자, 일상생활에서도 아무런 불편 없이 사용할 수 있는 데일리카이기도 하다.


인사이트슈퍼 SUV 우루스 / 사진 제공 = 람보르기니


최고속도 305km/h, 정지상태에서 100km/h까지 이르는 데 걸리는 시간은 3.6초에 불과하며, 200km/h까지는 12.8초가 소요된다.


강력한 카본세라믹 브레이크 시스템 덕분에 시속 100km로 주행 중 완전히 정지하는데 걸리는 거리는 33.7 미터에 불과하다. 리터당 출력 162.7hp/L, 출력당 무게비는 3.38kg/hp 역시 동급 최고 수준이다.


슈퍼스포츠카의 성능과 감성을 구현하기 위해 6,000rpm의 고회전 영역대에서 650마력의 출력을 뿜어내며, 오프로드 상황에서 강력한 구동력을 담보하기 위해 최대 토크가 2,250rpm에서부터 전 실용 영역에 걸쳐 꾸준히 뿜어져 나온다.


슈퍼 스포츠카의 드라이빙 퍼포먼스 구현을 위해 엔진을 낮게 위치 시켜 최적의 무게 중심을 확보했으며, 터보 랙을 줄이고 최대한 넓은 영역에서 최대 토크가 뿜어져 나오도록 트윈 터보 시스템을 최적화시켰다. 성능뿐 아니라 친환경과 연비를 고려해 가변 실린더 시스템까지 채택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