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신종코로나' 자가격리자 폐기물 모사 따로 수거·소각 예정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홍지현 기자 = 부산시가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의심증세로 자가격리 중인 자들의 격리의료폐기물에 대한 특별관리대책을 수립해 시행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격리의료폐기물 특별관리 대책'에 따르면 자가격리 대상자는 관할 보건소에 연락해 키트를 무상제공 받아 발생되는 폐기물을 전량 소독처리한다. 이후 전용봉투에 담은 뒤 쓰레기 종량제 봉투에 2중 밀봉해 보관한다.


검사결과 음성으로 판정되면 관할 보건소는 청소부서에 연락, 청소부서는 생활폐기물로 수거해 처리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양성으로 판정되면 관할 보건소는 의료폐기물 수집・운반업체에 연락, 의료폐기물 수집·운반업체에서 당일 수거·처리·소각해 폐기물로 인한 감염 가능성을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병원에서 발생한 확진자의 폐기물도 소독한 뒤 2중 밀폐한 전용용기에 담아 배출하면 의료폐기물 수집·운반업체에서는 당일 반출·처리·소각할 방침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발생 폐기물의 안전하고 신속한 처리를 위해 각 구·군 청소행정(자원순환)부서와 보건소 간 긴밀한 업무협조와 비상연락망을 통해 폐기물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