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사율 50% '비브리오패혈증' 환자 발생..."회 잘못 먹으면 위험해"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입에 넣으면 사르르 녹는 연어회는 언제 먹어도 맛있는 '꿀맛' 음식이다.


살이 오동통하게 오른 회를 입안 가득 넣고 씹으면 천국이 따로 없는 기분이다.


여기에 씁쓸한 소주까지 한 잔 마시면 온종일 피곤했던 감정이 눈 녹듯이 사라지곤 한다.


그런데 지금 회를 잘못 먹으면 큰일을 당할 수도 있어 조심하는 게 좋겠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무려 치사율이 50%에 달하는 '비브리오 패혈증'에 걸릴 수도 있기 때문이다.


비브리오 패혈증은 바다에 사는 세균 '비브리오 불니피쿠스'에 감염돼 발생하는 패혈증이다.


발열, 복통과 함께 균혈증이 생기고 큰 물집이 잡혔다가 점차 괴사조직으로 변해가는 과정도 보인다.


비브리오 패혈증은 만성 간 질환을 가지고 있는 사람, 면역기능이 떨어진 사람들이 오염된 굴과 같은 어패류를 익히지 않고 날것으로 먹었을 때 감염된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실제로 지난달 31일 경기도에서 비브리오패혈증 첫 확진환자가 발생했다.


첫 확진환자는 경기도에 거주하는 82세 여성으로 예년 대비 3~4개월 빨리 신고됐다.


현재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해수에서 비브리오 패혈균이 검출되고 있기 때문에 반드시 주의가 필요하다.


어패류는 충분히 익혀 먹고, 피부에 상처가 있는 사람은 바닷물에 접촉하지 않아야 한다.


어패류를 관리하거나 조리할 땐 장갑을 착용하는 등 개인위생에도 신경 써야 한다는 점을 꼭 기억하자.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