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증시 '블랙먼데이'...신종코로나 악재에 상하이지수 8%대 폭락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홍지현 기자 = 춘절 연휴가 끝난 중국 증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사태의 영향을 한꺼번에 반영해 전례 없는 수준으로 폭락했다.


상하이종합지수는 3일 전거래일 대비 8.73% 폭락한 2716.70으로 개장했다. 선전성분지수도 전 거래일보다 9.13% 하락한 채 출발했다.


시장에서는 중국 증시가 쉬는 동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확신이 주요국 증시에 큰 영향을 준 만큼 중국 증시도 큰 폭의 하락을 예상했다. 그러나 실제 나타난 낙폭은 충격적인 수준으로 평가하고 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앞서 중화권인 홍콩 증시와 대만 증시는 각각 춘제 연휴 이후 첫 개장일인 지난달 29일과 30일 각각 2.82%, 5.75% 폭락했다.


전문가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은 심각한 소비 침체, 산업 가동률 저하, 실업 증가 등으로 이어져 지난 2003년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사태 때보다 더욱 큰 충격을 줄 것이라 예상하고 있다.


이날 오전 0시를 기준으로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누적 사망자 수는 361명에 달해 2003년 사스 때를 넘어섰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