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삭하게 말린 감귤에 달콤한 '화이트 초콜릿' 범벅돼 제주 가면 꼭 사 와야 한다는 '초콜릿 감귤칩'

인사이트Instagram 'sikkutem'


[인사이트] 천소진 기자 = 이불 덮고 누워 상큼한 과즙을 팡팡 느끼며 먹을 수 있는 대표 간식 '귤'.


다양한 과일 중에서도 매년 이맘때면 판매율 원톱을 달리며 덕후들의 무한한 사랑을 받고 있다.


이런 이들이 귤의 고장 제주도를 방문하면 항상 빠트리지 않고 쟁여오는 제품이 있다. 바로 바삭함과 달콤함이 살아있는 감귤칩이 그 주인공이다.


'탐나는 감귤초코화이트크림'이라고 불리는 해당 제품은 말린 감귤을 화이트 초콜릿으로 범벅한 이색 디저트다.


인사이트Instagram 'sikkutem'


제품을 살펴보면 박스 안에 초콜릿 감귤칩이 낱개로 포장돼 담겨있어 심심할 때마다 하나씩 쏙쏙 까서 먹을 수 있다.


기대감을 잔뜩 갖고 낱개 포장을 뜯으면 향긋한 감귤 냄새가 확 올라온다.


그 향에 취해 감귤칩을 쏙 들어 올리면 하얗게 뒤덮인 채 과즙을 그대로 간직한 탱글탱글 비주얼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실컷 감상했다면 서둘러 입속으로 직행해보자. 감귤칩은 직접 먹었을 때 그 진가가 발휘되니 말이다.


인사이트Instagram 'crystal_joo_'


깨무는 순간 과자처럼 바삭하게 씹히는 식감은 귤의 또 다른 매력을 느끼게 해준다.


겉은 과자 같으면서 씹을수록 터지는 감귤 과즙 덕에 진정한 겉바속촉을 구현해낸다는 후기가 자자하다.


제주에 가면 무조건 박스로 사 와야 한다는 덕후들의 사랑 '탐나는 감귤초코화이트크림'은 8천~1만 원대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다.


감귤의 무한 변신을 만끽하고 싶다면 지금 바로 사 먹으러 달려가 보자.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crystal_joo_'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