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롱한 '골드 플라워' 각인 콕 박혀 소장각이라는 '샤넬' 신상 립스틱

인사이트샤넬(CHANEL) 공식 홈페이지 갈무리 화면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명품 샤넬(CHANEL)의 상징이자 창립자인 가브리엘 샤넬이 사랑한 꽃으로 알려진 까멜리아.


샤넬의 대표적인 립스틱 '루쥬 알뤼르'와 '루쥬 알뤼르 벨벳' 두 제품이 샤넬의 영원한 시그니처 '까멜리아'를 품었다.


골드 캡 디자인으로 '똑딱' 소리와 함께 열릴 때마다 많은 여성들의 심장을 뛰게 한 '샤넬 루쥬 알뤼르'를 '골드 까멜리아'가 새겨진 디자인으로 만나볼 수 있게 됐다.


최근 인스타그램 계정 'hongmeinumedia'에는 샤넬에서 새롭게 리미티드 에디션으로 출시한 '루쥬 알륄 까멜리아' 립스틱 사진이 게재돼 코덕들의 심장을 저격했다.


인사이트(좌) 샤넬(CHANEL) 공식 홈페이지 갈무리 화면 / (우) Instagram 'hongmeinumedia'


올해 1월 1일 출시된 '샤넬 루쥬 알뤼르 까멜리아'는 기존의 '루쥬 알뤼르' 골드 캡 패키지의 샤넬 로고 자리에 '까멜리아'가 각인된 디자인을 선보이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동백꽃'으로 불리는 이 '까멜리아'는 샤넬 제품에는 물론 패키지 상자와 봉투에서 심심찮게 볼 수 있다.


샤넬의 영원한 시그니처 '까멜리아' 각인이 콕 박힌 이 립스틱은 바르고 나면 입술에서 동백꽃 향기가 날 것만 같은 향기로움을 풍긴다.


인사이트(좌) 샤넬(CHANEL) 공식 홈페이지 갈무리 화면 / (우) Instagram 'hongmeinumedia'


'샤넬 루쥬 알뤼르 까멜리아 립스틱'은 핑크, 레드, 버건디, 퍼플 등 8가지 색상으로 출시됐다.


이 다채로운 컬러는 하나같이 까멜리아 꽃의 감성이 물신 담겨 싱그러움은 물론 그윽한 분위기까지 연출할 수 있다.

특히 배우 신민아는 이번 '샤넬 루쥬 알뤼르 까멜리아' 컬렉션을 활용한 메이크업 화보를 선보이면서 독보적인 분위기를 뽐내 누리꾼들의 극찬을 받았다.


용량은 3.5g으로 기존 립스틱 제품과 동일하며 가격은 46,000원이다.


인사이트(좌) 샤넬(CHANEL) 공식 홈페이지 갈무리 화면 / (우) Instagram 'hongmeinumedia'


2020년 한 달을 무사히 잘 보낸 자신에게 남은 2020년도 꽃길만 걷길 바라는 마음으로 셀프선물 해보는 건 어떨까.


다만 한정판으로 출시됐으니 구매 전 매장별 재고를 미리 체크하고 방문해야겠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