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폐렴' 확산하자 중국 우한서 일하는 직원들 긴급 귀국시킨 SK 최태원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이 확산하는 가운데 국내 기업 SK그룹이 중국 우한에서 근무하는 전 직원을 귀국 조치시켰다.


28일 업계에 따르면 SK이노베이션은 중국 우한시에 있는 중한석화의 한국인 직원 10명 전원에 대해 국내 복귀를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설 연휴 직전 9명이 귀국했으며 사후 조치를 위해 남은 관리직 1명은 이달 말 대한민국 총영사관 전세기를 통해 귀국할 예정인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이와 별개로 SK이노베이션은 자사 직원의 신규 중국 출장을 전면 금지한다고 밝혔다.


현재 확산하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에 대해 자사 직원들의 안전을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인사이트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귀국 조치한 해당 직원 9명은 현재까지 바이러스 감염 증상이 나타나지 않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사태 초기부터 구내식당을 이용하지 않고 자택 근무를 하는 등 외부와의 접촉을 최소화하며 생활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SK이노베이션은 중국 내 중한석화 공장 직원들에게 마스크와 소독제를 지급하고 도시락을 지원하며 외부와의 접촉을 최대한 줄이도록 지원할 계획임을 밝혔다.


이와 별개로 중국에서 근무하던 기존의 주재원이 귀국했을 경우 최소 10일 이상 재택근무를 하며 건강 상태를 모니터링도 진행할 것으로 확인됐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SK이노베이션


한편 SK하이닉스는 중국 우시와 충칭에 사업장이 있어 본격적인 테스크포스(TF)를 꾸려 대응에 나선다.


마찬가지로 한국 근무 직원의 경우 중국 출장이 제한되며 현지 공장에선 예방수칙을 교육하고 직원들이 출입할 때마다 체온을 측정할 예정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이른바 우한 폐렴이 전 세계로 확산하는 가운데 해외로 뻗어 있는 국내 주요 기업이 어떤 대응책을 내놓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