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통과해 6일간 평택 돌아다니다 '분당서울대병원'으로 격리조치된 우한 폐렴 네번째 확진자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국내에 네 번째 우한 폐렴 확진자가 나왔다.


27일 질병관리본부는 국내에 발생한 네 번째 감염자가 중국 우한시에서 한국으로 들어온 55세 남성이라고 밝혔다.


환자는 평택시민으로 지난 20일 귀국 후 21일 감기로 평택시 내 의료기관에서 진료를 받았다.


이후 25일 고열과 근육통 증세로 다시 의료기관을 찾았고 보건소에 신고돼 26일 폐렴 진단을 받은 후 조사대상 유증상자로 분류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귀국한 20일부터 25일까지 환자는 보건당국의 통제를 받지 않은 채 활동한 것이다.


27일 결국 우한 폐렴 감염자로 확진 판정받은 환자는 분당서울대병원으로 격리조치됐다.


아직 이 환자가 입국 후 몇 명과 접촉하고 어떤 지역사회 활동을 했는지의 정확한 정보는 알려지지 않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질병관리본부는 "현재 환자의 이동 동선 등을 따라 심층 역학조사가 진행 중이다"라며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추가 결과를 공유하겠다"라고 말했다.


평택시와 보건소는 비상대책 회의를 소집하고 이번에 발생한 환자로 인해 더 이상 전염병이 퍼지지 않도록 총력을 다하고 있다.


국내 우한 폐렴 세 번째 환자가 5일 동안 강남과 한강 주변을 다닌 데 이어 이번 환자 역시 6일 동안 평택시 곳곳을 다닌 것으로 확인돼 정부의 조치가 안일한 것이 아닌지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크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