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산가족이 북한 방문하면 비용 지원하는 방안 검토 중인 문재인 정부

인사이트뉴스1


[뉴시스] 김성진 기자 =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25일 이산가족이 북한을 방문하면 정부가 비용을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오전 파주 임진각에서 열린 제36회 망향경모제에서 격려사를 통해 "이산가족 어르신들의 간절한 염원을 이루어드리는 데에는 미치지 못했음을 잘 알고 있다"며 "더없이 마음이 무겁고 송구스럽다"고 밝혔다.


이어 "올해로 광복과 함께 남북이 분단된 지 75년이 흘렀다"며 "이제는 분단의 상처를 치유할 때다. 특히 이산가족 문제는 남은 시간이 많지 않기에 그야말로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상투성'을 벗고 '새로운 사고'로, '비관적 인식'을 버리고 '낙관의 힘'으로, '단편적' 조치가 아닌 '포괄적' 접근으로 손에 잡히는 성과를 만들어 내겠다"며 "대면 상봉은 물론, 생사확인, 화상 상봉과 영상 편지 교환, 면회소 개보수를 통한 상시상봉까지 할 수 있는 모든 방안을 총동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gesKorea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gesKorea


김 장관은 특히 "이산가족 어르신들의 75% 이상이 고향 방문을 희망하고 있다"며 "고향 땅 근처라도 가셔서 이산의 아픔을 조금이나마 달래실 수 있도록, 어르신들께서 북한을 방문하시고 정부가 그 비용을 지원해드리는 방법도 검토하고 있다"고 힘주어 말했다.


김 장관은 "헤어진 가족을 만나고, 그리운 고향을 찾는 일은 너무나 당연한 일"이라며 "어느 누구도, 그 어떤 이유에서라도 막을 수 없다. 정부는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반드시 이뤄내겠다"고 덧붙였다.


통일부는 지난해 말, 2020년부터 2022년까지 추진할 '제3차 남북 이산가족 교류 촉진 기본계획'을 수립했다.


3차 기본계획에서는 민간 차원의 이산가족 교류와 관련된 지원이 강화됐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통일부는 기존 정부 주도의 이산가족 상봉이 아닌 고향방문 등 새로운 방식의 상봉 추진을 검토하고 있다.


또 현재 최초 1회로만 한정된 민간 교류 경비 지원도 확대해 재교류가 될 수 있도록 지침을 개정할 계획이다.


아울러 현재 민간차원의 교류에서 생사확인에 300만원, 상봉에 600만원, 서신교환에 80만원의 경비가 지원됐던 것도 지원액을 늘려 현실화하겠다는 방침이다.


이 밖에 통일부는 민간의 남북 교류협력 인적왕래 사업 등을 활용한 고향방문과 탈북민과의 소통을 통한 고향소식 확인 등 여러 계획을 검토하고 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