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친이 롤 '서폿'해준다는데 CS 혼자 다 먹고 뿌듯해합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YouTube '콬TV'


[인사이트] 김지형 기자 = "네가 그걸 왜 먹어?"


이는 리그 오브 레전드(이하 롤)에서 여자친구와 '봇듀오'로 게임을 하게 된 남성이 마음속으로 한 말이다. 그는 턱밑까지 차오르는 이 말을 결국 꺼내지 못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여자친구와 함께 롤을 한 남성 A씨의 사연이 올라왔다.


어느 날 A씨는 여자친구에게 "우리 롤 같이하자"라는 말을 들었다. 평소 롤을 즐기던 A씨와 취미를 공유하고 싶다는 여자친구의 부탁이었다.


취미를 공유하고 싶어 하는 여자친구의 부탁에 A씨는 흔쾌히 받아들였고 둘은 게임을 함께 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YouTube '이상호'


롤에 관한 기본적인 사안을 알려주던 찰나 여자친구는 '원딜'을 받쳐주는 '서폿' 라인에 가기를 희망했다. 남자친구를 바로 옆에서 도와주겠다는 취지였다.


둘은 결국 '봇듀오'라는 이름으로 함께 전장에 나섰고, 여러 미니언들과 함께 적을 마주했다. 그런데 이때부터 여자친구의 폭주를 막을 수 없었다.


협곡의 하단을 맡는 원딜과 서폿의 특성상 처치 시 금화를 획득할 수 있는 미니언(CS)은 원딜만 해치워야 한다. 그러나 여자친구는 이를 가리지 않고 모두 해치웠다.


이 탓에 A씨와 상태 원딜은 'CS 격차'가 계속 벌어졌고, 끝내 아이템 하나 차이에 이르기까지 했다. A씨와 여자친구는 다른 팀원들의 활약으로 게임에서는 승리했지만, '라인 전'은 처참히 패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YouTube '콬TV'


그러나 "나 잘했지?"라고 해맑게 웃는 여자친구의 미소에 A씨는 그 어떤 타박도 하지 않았다. 그저 "자기 덕분에 우리가 이긴 거야, 내가 다음에는 조금 더 잘할게"라고 말할 뿐이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아···그래도 그건 안돼", "진짜 최고의 남자친구다", "그렇지만 CS는 먹으면 안 됐어" 등의 반응을 보였다.


비슷한 경험을 토로한 한 누리꾼은 "내 남자친구는 조금만 못 해도 맨날 화내는 데 정말 다르다"며 "나도 저렇게 해주면 강의 열심히 볼 텐데"라고 했다.


한편 최근 '롤'의 인기가 증가하는 추세에 접어들면서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와 관련된 사연이 자주 등장한다.


이번 달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여자친구와 함께 배치 고사를 봤다가 아이언에 간 남성의 사연이 올라왔다. 다른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매번 '캐리'를 바라는 친구에 관한 고민 글이 소개되기도 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