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24일)부터 '설 연휴'인데 설마 알바 가는 사람이 있나요?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YG 엔터테인먼트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혹시 지금, 늦잠을 푹 자고 일어나 침대에서 스마트폰을 만지작거리고 있는가.


오늘(24일)부터 4일간은 그래도 된다. 24일~27일은 기다리고 기다리던 설 연휴기 때문이다.


대체휴일 월요일까지 포함하면 무려 4일을 푸욱 쉴 수 있는 기간이다.


그래서 이때만큼은 많은 이들이 가족·친구·연인과 여유를 즐길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영화 '스물'


하지만 이때도 여유는커녕, 더욱더 바쁜 하루를 보내야 하는 이들이 있다.


바로 편의점, PC방, 카페, 식당 등 각종 서비스업에 종사 중인 아르바이트생들이다.


이들은 설 연휴에도 쉬지 못하고 굳건하게 자신의 할 일을 해내야 한다.


남들 다 쉬는 휴일이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속상한 마음이 드는 것은 사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JTBC '열여덟의 순간'


하지만 명절에도 일하는 알바생들 덕분에 누군가는 감사함을 느끼고 있을지 모른다.


급하게 편의점에서 약을 사야 할 상황이나, 시끄럽게 뛰어다니는 친척 동생을 피해 PC방으로 피신하는 상황에서는 더욱더 감사하지 않을까.


힘들겠지만 알바생들은 월급날을 생각하면서 기운 내 출근하자. 오늘은 아니어도 그날만큼은 방긋 웃을 수 있을 테니 말이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