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호주 2대0으로 누르고 도쿄올림픽 본선 진출 성공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2020 도쿄 올림픽 메달권 진입을 노리는 U-23 한국 축구대표팀이 올림픽 진출 티켓을 거머쥐었다.


한국은 U-23 아시아 최종예선 대회에서 결승에 진출했다.


22일(한국 시간) 오후 10시 15분 태국 랑싯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는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4강전 한국 vs 호주 경기가 열렸다.


인사이트뉴스1


이날 김학범 감독은 오세훈을 비롯한 엄원상, 정승원, 송범근 등 주축 선수들을 선발로 내세웠다. 최상의 멤버로 나섰다.


경기는 쉽지 않았다. 호주도 올림픽 메달권 진입을 노리고 있는 만큼 만만한 상대가 분명 아니었다.


한국은 전반전 득점하지 못하며 0대0으로 마쳤다. 오세훈이 상대팀 골대 정면에서 회심의 터닝슛을 날렸지만 골대에 맞았다.


JTBC


후반전에도 한국은 득점 기회가 있었다. 하지만 후반 5분 전반전에 이어 또 골대를 맞추며 득점하지 못했다. 그러면서 점점 초조해졌다.


그러던 후반 11분, 한국은 또 한 차례 골대를 맞혔다. 그러나 좌절하지 않았던 김대원은 세컨볼을 깔끔하게 골로 연결시켰다.


JTBC


후반 30분에도 골이 터졌다. 이동경이 왼발슛으로 조국에 골을 선물했다.


이 리드를 잘 지킨 한국은 승리를 거머쥐었고, 최소 2위를 예약하는 데 성공하며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을 확정지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