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른들은 '세뱃돈' 1만원 주고 싶어 하는데 초딩들은 '5만원' 받고 싶어 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설날 어른들은 초등학생 세뱃돈으로 1만 원이 적당하다고 생각하지만 정작 초등학생들은 5만 원을 받고 싶어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EBS는 교육 콘텐츠 전문회사 스쿨잼에서 초등학생과 어른 1,138명을 대상으로 적정한 세뱃돈에 대한 온라인 설문 조사를 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설문에 응답한 어른의 43%가 세뱃돈으로 1만 원이 가장 적절하다고 답했다. 


뒤를 이어 3만 원(20%), 2만 원(14.5%), 5천 원(3.5%) 순으로 나타났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하지만 세뱃돈을 받는 당사자인 초등학생들은 더욱더 큰 금액을 원했다. 많은 초등학생이 초록색 1만 원짜리 지폐보다 누런 5만 원을 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설문에 참여한 초등학생 21.3%가 세뱃돈으로 5만 원이 적당하다고 답했다. 뒤를 이어 3만 원(20.1%), 1만 원(19.5%) 순으로 나타났다. 


어른들은 "현실에 맞는 적정 금액을 받고, 규모 있게 사용해보는 습관을 들였으면 좋겠다"라며 세뱃돈으로 1만 원이 적절한 이유를 들었다. 


초등학생들은 5만 원을 선택한 이유로 "준비물 사는 데도 돈이 많이 들고, 중학교를 대비해 미리 저축을 해 놔야 한다"고 답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평균 금액으로도 어른과 초등학생의 인식 차이가 확연히 드러난다. 


어른이 적당하다고 생각하는 세뱃돈의 평균 금액은 2만 2천 원이었으나 초등학생은 3만 8천 원으로 나타나 1만 6천 원의 차이가 났다.


한편 이번 평균 금액은 2년 전 같은 조사에서 어른과 초등학생이 답했던 세뱃돈의 평균보다 각각 2천 원씩 더 올랐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