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력사 직원들 설 따뜻하게 보내라고 역대급 인센티브 '417억원' 쏜 삼성전자 이재용

인사이트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 / 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국내 최고의 대기업 삼성전자가 이번 설 명절에도 '최고 기업'의 위엄을 보였다.


삼성전자는 반도체 협력사에게 역대 최대 규모인 417억원의 인센티브를 제공하겠다고 선언했다.


지난 21일 삼성전자는 반도체 협력사에 '417억원' 규모의 하반기 인센티브를 지급한다고 밝혔다.


2010년 해당 제도가 처음 시행된 이래 역대 최대 규모의 인센티브다. 여지껏 400억원이 넘는 인센티브 제공은 없었다.


인사이트뉴스1


이재용 부회장이 이끄는 삼성전자가 전달하는 이번 인센티브는 271개 협력사에게 돌아간다. 2만여명의 직원이 417억원을 분배받는다.


산술적으로 계산하면 1인당 약 210만원에 달한다.


삼성전자 측은 "경영환경이 어려운 요즘, 반도체 사업장에 상주하는 1차, 2차 우수 협력사를 대상으로 지급 규모를 지속 확대해 상생 활동에 앞장서고 있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이어 "설 연휴 직전인 22일(오늘) 인센티브를 지급해 사기 진작은 물론 내수 경기 활성화에도 기여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삼성전자는 2010년부터 올해로 11년째 인센티브 제도를 운영 중이다.


또한 2012년부터는 명절에 근무하는 협력사 임직원에게 온누리 상품권을 '따로' 제공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이바지해왔다.


이번 설에는 약 15억 4천만원 규모의 온누리 상품권이 지급되며, 지금까지 총 260억원에 달하는 온누리 상품권이 협력사에게 제공됐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