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서 건너온 폐렴 국내 의심환자 4명 추가 발생"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뉴스1] 음상준 기자 = 질병관리본부는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국내 의심환자가 4명 더 발생했다고 22일 발표했다.


현재까지 국내에서 발생한 우한 폐렴 유증상자(의심환자)는 총 16명이다.


그중 1명은 확진 판정을 받았고, 4명은 확진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검사를 진행 중이다. 나머지 11명은 검사 결과에서 음성으로 확인해 격리를 해제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국내 첫 우한 폐렴 확진자 1명은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에 격리 치료를 받고 있으며, 건강은 양호한 상태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설 연휴 동안 의료기관을 중심으로 증상 문의, 응급실 방문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의료계와 대응방안을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보건당국은 응급실 내원환자 대응요령을 담은 가이드라인과 의료인 감염예방 수칙 등을 의료기관에 배포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