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 먹은 듯 청초한 레드컬러로 얇은 입술도 볼륨감 있어 보이는 '맥 코크니'

인사이트Instagram 'honlinek'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레드립은 가장 기본적인 컬러이지만 어떤 이들에게는 부담스러워 쉽게 도전하기 힘든 컬러이기도 하다.


자칫하면 화장이 너무 진해 보일 수 있고 아이 메이크업과 따로 놀게 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실제보다 나이가 들어 보일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여기 평소 레드컬러가 부담스러웠던 이들도 쉽게 도전해볼 수 있는 맥 립스틱이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weibo


바로 맥(M.A.C.) 러스터 립스틱 '코크니' 색상이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서는 맥 러스터 립스틱 코크니 후기가 속속 올라오며 코덕들의 구매 욕구를 자극하고 있다.


맥의 러스터 립스틱은 선명한 발색과 촉촉하고 윤기 있는 포뮬러로 얇은 입술도 통통하게 볼륨감 있어 보여 누구라도 키스를 부르는 입술로 만들어 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weibo


그중에서도 코크니 컬러는 물기를 머금은 맑은 레드 색상으로 섹시하면서도 청순한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다.


뚜껑을 열자마자 보이는 새빨간 색상으로 레드 컬러가 익숙하지 않은 이들은 너무 진하지 않을까 걱정할 수 있지만, 수채화처럼 투명하게 발려 자연스럽게 그러데이션 하기 편하고 민낯에 발라도 튀지 않는다.


또한 은은하게 빛나는 금빛 펄로 진하게 여러 번 발색해 화려한 메이크업을 하기에도 좋다.


인사이트


인사이트weibo


레드컬러를 바르고 싶어도 너무 튀지 않을까 걱정했던 이들이라면, 겨울철 각질이 많아진 입술에 촉촉한 립이 필요하다면 맥 러스터 립스틱 코크니 컬러를 발라보는 것은 어떨까.


입술에 장미 꽃물이 든 듯 자연스러우면서도 화사한 컬러감이 당신의 얼굴을 환하게 밝혀줄 것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lipstick_taste.co'


인사이트Instagram 'honlinek'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weibo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