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욱 "내 매력 너무 깊어 빠지면 못 헤어나온다"

인사이트Youtube 'HIGHCUTV'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입덕'은 쉬워도 '탈덕' 출구는 찾기 힘들다는 말이 있다.


팬덤 사이에서 진리로 통하는 말을 배우 이재욱이 직접 언급해 시선을 모았다.


지난해 이재욱은 패션 매거진 하이컷과 "TMI 인터뷰 그것이 알고 싶다 네 모든 걸 알고 싶다"라는 주제의 인터뷰를 진행했다.


흰 후리스 아이템을 착용한 이재욱은 시종일관 싱글벙글 웃으며 즐겁게 인터뷰에 임했다.


인사이트Youtube 'HIGHCUTV'


이재욱은 다양한 질문 세례를 받던 중 입덕 포인트를 구체적으로 밝혔다.


잠심 머뭇거리던 이재욱은 "이 매력 자체가 너무 깊은데 (못 빠져나오니까) 조심해셔야 돼요"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그는 "엄청 깊어요. 이 정도에 빠지신 거예요. 구명조끼로 안 돼요. 보트 정도는 있어야 해요"라며 넘치는 잔망미를 발산했다.


인터뷰 말미에 이재욱은 "다들 이재욱 하세요"라고 폭풍 애교를 떨어 팬심을 녹였다.


인사이트Youtube 'HIGHCUTV'


해당 인터뷰를 접한 누리꾼은 "이재욱이라면 인정", "못 헤어나오고 있는 1인이요"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재욱은 MBC '어쩌다 발견한 하루'에서 백경 역을 맡으며 대세로 거듭났다.


현재 그는 오는 2월 방영하는 JTBC 새 드라마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 촬영 중이다.


YouTube 'HIGHCUTV'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