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신격호 회장이 남긴 1조 유산 중 2500억 물려받는 83년생 막내딸 신유미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롯데그룹 창업주 신격호 명예회장이 지난 19일 향년 99세로 별세했다. 


그는 단돈 83엔(현재 가치 약 870원)으로 롯데를 시작해 115조 원의 대규모 기업으로 만든 인물로 여겨진다. 


이런 그가 세상을 떠나면서 남긴 재산은 약 1조 원을 훌쩍 뛰어넘을 것으로 추정된다. 


신 회장이 남긴 유언장은 없다. 신 회장의 배우자 고(故) 노순화 여사는 지난 1951년 세상을 떠났기 때문에 유산을 상속받을 수 없다. 


이후 시게미쓰 하쓰코, 서미경 씨 사이에 자녀를 낳았지만 두 사람은 배우자로 등록돼 있지 않아 국내법상 상속권을 부여하지 않는다. 


인사이트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 뉴스1


따라서 신 회장의 개인 재산은 직계비속인 4명의 자녀에게 돌아갈 것으로 보인다. 


신영자 전 롯데복지재단 이사장, 신동주 전 롯데홀딩스 부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신유미 전 롯데호텔 고문이 바로 그들이다. 


이 중에서도 넷째 딸 신유미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신유미 전 고문은 신 회장과 사실혼 배우자인 서미경 씨 사이에서 1983년 태어났다. 


신 회장의 빈소를 약 30분간 지켰던 서미경 씨는 롯데의 전속모델로 활동하며 영화, 드라마 등에서 크게 활약한 연예인이다. 


신유미 전 고문은 아직 사생활이 노출된 바가 없으나 단지 일본 와세다 대학을 졸업한 뒤 일본에서 경영 수업을 받는 것으로만 알려졌다.


지난 2010년에는 롯데 호텔 고문을 맡았으나 무노동 월급을 받고 있다는 비판을 받고 물러났다.  


인사이트서미경 씨와 신유미 전 고문으로 추측되는 인물 / 뉴시스


지난 2017년 서미경 씨가 롯데 일가 비리 사건에 연루돼 재판장에 모습을 드러냈을 때, 그녀의 옆을 지키던 미모의 여성이 신유미 전 고문이 아니냐는 추측이 돌기도 했다. 


서미경 씨와 신유미 전 고문은 현재 일본 롯데홀딩스의 지분 6.8%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분 1%는 약 1천억 원 정도의 가치가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대기업 회장과 연예인 사이에서 태어나 수천억 원의 자산가를 가진 신유미 전 고문에게 관심이 쏠리는 이유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올해 38살이 된 신유미 전 고문이 신 회장의 개인 재산 중 얼마를 상속받을지는 현재로서 알 수는 없다. 


어떻게 합의·조정하느냐에 따라 달라지겠지만 신 회장의 자녀 4명은 모두 동등하게 25%씩 상속받을 법적 권리를 갖는다. 


이 경우 신유미 전 고문 또한 약 2,500억 원의 재산을 상속받을 수 있다. 


통상 고인의 상(喪) 중에는 유산 배분 문제를 논의하지 않는 것이 관례기 때문에 본격적인 상속 절차는 모든 장례가 끝난 후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