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아 움직이는 '구체관절 인형' 같다고 난리 난 강태리의 프릴 드레스 자태

인사이트Instagram 'taeri__taeri'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가수 출신 쇼핑몰 CEO 강태리가 비현실적인 미모와 피지컬로 팬심을 뒤흔들었다.


지난 17일 강태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오늘도 목도리도마뱀 화환 공작새 해파리 별소리 다 들었던 공주 옷"이라는 글과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한 스튜디오로 보이는 곳에서 촬영 중인 강태리의 모습이 담겼다.


인사이트Instagram 'taeri__taeri'


누드톤 프릴 드레스를 착용한 강태리는 잘록한 허리 라인을 기반으로 여리여리한 몸매를 과시했다.


특히 그는 어딘가를 응시하는 표정을 지으며 인형 실사판 미모를 뽐내 시선을 모았다.


뾰족한 턱선과 큰 눈 그리고 오뚝한 콧날은 바비인형을 연상하게 만들었다.


인사이트Instagram 'taeri__taeri'


또 그는 얼굴 크기만 한 화려한 꽃 귀걸이를 하고 우아한 매력까지 발산해 남심을 흔들었다.


해당 게시글을 접한 누리꾼은 "마네킹 보는 줄 알았다", "인형보다 더 인형 같다", "30살의 미모가 아니다" 등 열렬한 환호를 쏟아냈다.


한편 강태리는 현재 뷰티 유튜버와 인플루언서로 맹활약을 펼치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