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도날드, 인기 메뉴 '빅맥 세트' 등 8개 품목 가격 기습인상

인사이트(좌) Instagram 'michinoku_zunda', (우) Instagram 'amijat'


[인사이트] 천소진 기자 = 앞으로 맥도날드의 인기 메뉴인 빅맥을 지금보다 더 비싸게 먹어야 한다.


많은 이들이 맥도날드 최애 메뉴로 꼽는 일부 메뉴들의 가격이 줄줄이 오르기 때문이다.


17일 맥도날드는 오는 20일부터 해당 브랜드의 일부 메뉴 가격을 인상한다고 밝혔다.


인사이트(좌) Instagram 'jerseyjoe50', (우) Instagram 'farahg.alif'


가격 인상 대상은 치즈버거와 빅맥 세트, 더블 쿼터파운더 치즈버거 세트 등 버거류 4종, 소시지 맥 머핀과 핫케이크 등 아침메뉴 2종, 맥너겟 1종, 탄산음료 1종 등 총 8종이다.


베스트 메뉴인 치즈버거와 빅맥 세트의 경우 지금 가격보다 200원씩 오르고, 그 외 제품은 100원에서 300원 인상된다.


앞서 지난해 말 패스트푸드 업체들의 잇따른 가격 인상에 대해 맥도날드 측은 가격 인상 계획이 없다고 말한 바 있어 이러한 결정에 대해 소비자들의 당혹감이 더 커진 상태다.


맥도날드 관계자는 인사이트에 "제반 비용이 상승해 어쩔 수 없이 가격을 올렸다"며 "소비자들의 부담을 덜기 위해 꾸준한 인기를 자랑하는 일부 메뉴들은 가격을 인하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한편 맥도날드는 스테디 메뉴 중 기본 햄버거의 가격을 200원 내리고, 더블 불고기 버거와 더블 치즈버거를 각 100원씩 내리는 등 버거류 3종의 가격을 낮췄다.


갑작스러운 가격 인상에 대한 소비자들의 반발을 우려한 것으로 보인다.


또한 인기 버거 세트 메뉴를 하루 종일 할인 판매하는 맥올데이 세트와 행복의 나라 메뉴 가격은 변동 없이 그대로 유지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