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시세 안정됐다는 문 대통령 발언 '박살 낸' 청와대 참모들의 '역대급' 부동산 상승액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청와대 대통령 비서실에서 근무한 전·현직 참모진의 부동산 재산이 최근 3년간 평균 약 3억 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문재인 대통령이 늘 강조한 '부동산 시세 안정책' 방향과는 다소 거리가 있는 변화라 일각에서는 부동산 시세를 묶어놓은 대신 정부 인사들은 '한몫' 챙긴 것 아니냐는 우스갯소리도 나온다.


최근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문재인 정부 대통령 비서실에서 근무했거나 근무 중인 1급 공무원 65명의 아파트·오피스텔 재산을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인사이트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내용을 살펴보면, 2017년 1월 전·현직 참모 65명이 보유한 아파트·오피스텔 재산은 시세 기준 1인당 평균 8억 2000만 원이었다.


그런데 지난달 기준 1인당 재산액은 평균 11억 4000만 원으로 약 40% 증가했다. 1인당 평균 3억 2천만 원 증가한 수치다.


전현직 참모들 가운데 부동산 자산이 많은 10명의 평균 재산액은 지난달 기준 27억 1천만 원이었다.


2017년 자료와 비교하면 부동산 재산이 1인당 약 9억 3천만 원(약 52%) 증가했다. 부동산 자산을 많이 소유할수록 증가액도 커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경실련은 "문재인 정부 30개월 중 26개월 동안 집값이 상승했고, 청와대 참모들의 부동산 재산은 폭등했다"며 "소득주도 성장이 아닌 불로소득이 주도하는 성장만 나타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청와대는 이에 대해 "소수의 사례를 일반화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면서 "참모 중에는 재산이 늘어난 사람도 있고 줄어든 사람도 있을 것"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참모진 대다수의 부동산 재산이 늘어난 건 사실이라 시민들은 볼멘 목소리를 내비치고 있다.


특히 이 같은 소식은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신년사를 통해 "부동산 투기를 잡고 집값을 안정시키겠다"라고 말한 취지와는 반대되는 까닭에 더욱 문제로 지적받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