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한 달에 한 번 '주 4일 근무' 실시한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이동통신사업 시장 점유율 1위 SKT가 획기적인 근무 시스템을 도입한다.


16일 SKT는 "올해부터 매달 세 번째 금요일을 휴무일로 지정하는 '해피 프라이데이' 제도를 시행한다"라고 밝혔다.


SKT에 따르면 기존 매주 셋째 주 금요일 오후 3시에 퇴근하던 '슈퍼 프라이데이' 제도를 확대하는 것이다.


이에 따라 당장 내일(17일)부터 제도가 시행된다. 다만 다른 기업이 쉬지 않고, 필요한 업무가 있기 때문에 전 사원이 쉬지는 못한다.


인사이트SK그룹 최태원 회장 / 뉴스1


네트워크 관리 업무 담당자와 고객센터 등 필요한 최소 인원을 제외하고는 모두 쉴 예정이다.


이 같은 혁신적인 근무 제도 도입에는 SKT 박정호 사장의 결단이 작용한 것으로 알려진다. 업무 혁신 철학이 반영된 것이다.


SKT 관계자는 "지난 3년 동안 업무 효율화를 달성한 덕분에 이 시스템을 시행할 수 있게 됐다"면서 "AI 등 기술을 통한 업무 혁신과 효율화를 강조하고 있는데, 그 뜻이 반영됐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SKT 박정호 사장 / 뉴스1


한편 SKT는 주 4일 근무제를 무조건적으로 세 번째 주 금요일에만 실시하는 것은 아니라고 밝혔다.


탄력적인 시행을 통해 보다 더 효율적인 근무 시스템이 이뤄지도록 할 계획이다. 올해 3월에는 27일(네 번째 주 금요일)에 해피 프라이데이를 시행하고 30일 월요일 창사기념일까지 더해 총 4일을 쉴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