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이끄는 기업 삼성·LG가 서로 경쟁하며 내놓은 역대급 전자제품 6가지

인사이트(좌) 뉴스1 / (우) 사진=LG그룹


[인사이트] 김지형 기자 = 대한민국 가전기기 업계에서 빠질 수 없는 기업 두 곳이 있다. 삼성전자와 LG전자다.


둘은 명실상부 대한민국 최고 기업으로 그 위상은 세계적으로도 드높다. 특히 매년 개최되는 세계 최대 전자·IT 전시회 'CES'에서 두 기업이 선보이는 제품은 세계를 놀라게 한다.


이들은 키보드의 형상 없이도 타이핑이 가능한 가상 키보드를 선보이고 햇빛을 받지 않아도 식물을 키울 수 있는 재배기도 내놓았다.


또 하나의 벽을 이루는데도 최고 해상도를 자랑하는 TV를 공개하고 화면을 두루마리처럼 말 수 있는 롤링형 TV를 만들기도 했다.


이처럼 이들의 기술력은 매번 발전하고 이를 통해 탄생한 제품들은 고객들의 눈을 휘둥그레 만든다. 오늘은 두 기업이 지금까지 만들어낸 놀라운 전자제품 일부를 소개한다


더 월 2020년형(삼성)


인사이트사진=삼성전자


'더 월' 2020년형은 삼성전자가 지난 5일(현지 시간) 'CES 2020' 개막을 앞두고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공개한 제품이다.


이는 마이크로LED(발광다이오드) TV로 초소형 LED 반도체를 이어 붙여 만들어 크기와 모양에 제약이 없다.


또 75·88·93·110·150·292인치로 앞서 나왔던 '더 월'보다 다양한 크기로 만들어져 홈 엔터테인먼트용으로도 적합하다.


일반 가정에서도 사용 가능하며 최고의 시청 경험이 이루어질 거라는 설명도 나온 바 있다.


게이밍 모니터 38GL950G-B(LG)


인사이트LG


최근 LG전자가 국내에 출시할 예정이라고 밝힌 게이밍 모니터 38GL950G-B는 해외에서 먼저 출시되며 그 가치를 증명했다.


성장을 넘어 혁신이라고 불리는 이 모니터는 게임 유저들 사이에서 '괴물 모니터'라고 불린다.


그 이유는 어떤 모습도 만들어 낼 수 있기 때문인데, DCI-P3 색 공간의 98%를 나노 IPS가 차지해서다.


GeForce RTX와 GTX로 구동되는 PC 내부의 GPU의 재생 속도를 동기화해 화면 내부의 찢어짐 현상을 줄이고 입력 지연을 최소화했다.


외형 역시 21대 9 비율로 성능과 외형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았다'는 평을 받기도 한다.


게이밍 모니터 오디세이 G9형(삼성)


인사이트사진 제공=삼성전자


지난 7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진행된 'CES 2020'에서 처음 선보인 '오디세이(Odyssey)' G9형은 곡률 1000R의 커브드 게이밍 모니터다.


1000R의 QLED 커브드 패널을 적용해 게임을 할 때 시각적으로 편안함을 느낄 수 있다. 이에 몰입감도 남다르다.


이 모니터는 1ms 응답속도(G2G 기준)와 240Hz 고주사율, 지싱크 호환(G-Sync Compatible) 등의 스펙을 비롯해 1000니트(nit) 밝기와 5120x1440(Dual QHD)의 고해상도까지 적용했다.


세련된 외형까지 자랑해 많은 유저의 기대를 받고 있다.


두루마리 TV LG


인사이트뉴스1


롤러블(Rollable·두루마리형) TV는 롤 다운(roll down) 형태의 새로운 제품이다.


앞서 지난해 세계 최초로 선보였던 롤러블 TV 'LG 시그니처 올레드(OLED) R'의 차기작으로 화면이 위에서 아래로 내려오는 형식이다.


이를 통해 TV를 시청할 때만 화면을 내리고 시청하지 않을 때는 화면을 말아 넣어 효율적인 공간 활용이 가능하다.


해당 제품은 천장 등에 설치 가능해 별도의 공간이 필요하지 않다.


가상 키보드 삼성


인사이트YouTube '삼성전자 뉴스룸 [Samsung Newsroom]'


삼성전자가 'CES 2020'에서 선보인 가상 키보드 '셀피타입'은 모바일로 문서 작업을 하는 이들을 대상으로 만들어졌다.


키보드의 형체가 없지만 타이핑 가능한 특징이 있고 이를 통해 공간의 제약 없이 스마트폰만 있으면 사용 할 수 있다.


스마트폰 전면부의 RGB 카메라와 AI 알고리즘을 결합해 손끝 좌표를 인식하는 방식으로 이뤄지며, 키보드 레이아웃과 매칭 시켜 문자를 입력한다.


식물재배기 LG


인사이트사진 제공=LG전자


프리미엄 제품인 LG의 '식물재배기'는 이번 'CES 2020'에서 처음 모습을 드러냈다.


이 제품은 씨앗과 토양, 비료 등 일체형 씨앗 패키지를 재배기 내무 선반에 넣으면 재배가 시작되고 이를 통해 1년 내내 실내에서 신선한 채소 20여 종을 재배할 수 있다.


LG 생활가전의 기술력이 집약된 제품으로 평가받는 식물재배기는 야외보다 빠른 재배를 할 수 있게 해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