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억짜리 TV 조만간 '300만원'대로 가격 낮춰 팔겠다는 이재용의 삼성전자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삼성전자가 75인치 가정용 마이크로 LED TV를 300만원대에 내놓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해당 TV는 현재 1억원에 달하지만, 앞으로 공정 혁신으로 2~3년 안에 가격을 크게 낮추겠다는 뜻이다.


지난 13일 한국경제는 삼성전자 고위 관계자의 말은 이용해 "2~3년 안에 75인치 마이크로 LED TV 가격을 300만~400만원 수준으로 낮추겠다"는 삼성전자의 계획을 보도했다.


삼성전자 측은 추후 마이크로 LED TV가 현재 프리미엄 제품인 QLED TV를 대체할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다.


인사이트사진=삼성전자


마이크로 LED TV는 마이크로미터(㎛·1㎛=100만분의 1m) 단위의 LED를 기판에 촘촘하게 이어 붙여 만든 제품이다.


관계자는 "마이크로 LED TV를 생산하려면 지금은 LED 소자를 하나하나 기판에 심어야 해 시간과 비용이 많이 든다"면서 "하지만 앞으로 기술 혁신을 통해 원가 경쟁력을 획기적으로 높일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삼성전자는 지난 7~10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전자쇼 'CES 2020'에서 가정용 마이크로 LED TV를 공개했다.


가격은 밝히지 않았는데, 업계는 올 하반기 나올 100인치 이하 제품 가격을 1억원 이하로 예상하고 있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이를 위해 삼성전자는 우선 공정 개선으로 혁신을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일일이 기판에 심어야 하는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공중에서 LED를 촘촘히 뿌리는 기술을 개발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삼성전자는 올 하반기 중 가정용 마이크로 LED TV를 선보일 전망이다.


인사이트사진=삼성전자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