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갤럭시 S20 울트라 스마트폰, 용량 '1.5 테라'로 나온다"

인사이트삼성전자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삼성전자의 야심작 갤럭시 S20가 점점 베일을 벗고 있다.


이번엔 갤럭시 S20 시리즈 중 하나인 울트라 스마트폰에 대한 엄청난 정보들이 공개돼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최근 IT 업계 관계자들에 따르면 갤럭시 S20 울트라는 1.5테라의 용량으로 출시된다.


1.5테라면 일반적인 노트북의 용량을 훨씬 뛰어넘는 수준이다.


인사이트LETSGO DIGITAL(https://nl.letsgodigital.org)


1테라가 1024기가이므로, 1536기가에 해당한다. 이는 외장하드로 써도 무방할 정도로 대용량이다.


또한 1억 화소 카메라, 100배 하이브리드 줌, 5배 광학 줌 등이 해당 스마트폰의 주요 특징이 될 전망이다.


대용량으로 출시되는 이유도 1억 화소 카메라를 제대로 활용하기 위해서로 보인다.


인사이트LETSGO DIGITAL(https://nl.letsgodigital.org)


용량 정보까지 공개되자 소비자들의 반응을 그 어떤 때보다 뜨겁다.


누리꾼들은 "내 노트북 용량의 2배 넘는 듯", "폰 바꿔도 외장하드로 써도 되겠다", "존버해서 이거 살걸" 등 폭발적인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번 갤럭시S10의 후속작 시리즈는 6.2인치, 6.7인치, 6.9인치 3가지 크기로 출시될 예정이며, 오는 2월 11일 첫 공개 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