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14일)부터 '윈도7' 사용하면 주민등록번호·비밀번호 탈탈 털릴 수 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뉴시스] 이진영 기자 = 한국마이크로소프트(MS)가 14일 PC 운영체제(OS)인 '윈도 7'에 대한 모든 종류의 기술지원을 끊었다. 


이날부터 윈도 7이 깔린 PC는 바이러스와 악성코드 감염과 해커의 공격에 무방비로 노출되게 된 것이다.


이에 따라 정부와 기업들은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경계 태세에 돌입하고 있다.


14일 IT 업계에 따르면 MS는 지난 2009년 10월 22일 출시한 윈도 7에 대한 기술지원을 약 10년 만인 이날 종료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MS는 바이러스나 악성 코드가 발견될 때마다 즉각 윈도 보안 업데이트를 제공하고 있는데 윈도 7에 대해서는 이러한 지원을 제외하기로 한 것이다.


기존 대로 윈도 7을 사용할 수 있지만 새로 발견되는 보안 취약점에 대해 지원을 받을 수 없어 이를 이용한 개인정보 유출, 바이러스·악성코드 감염 등 보안 위협이 발생할 수 있다.


또한 구형 OS로 인한 보안 문제는 개별 PC의 피해로 그치지 않고 인터넷망 전체에 심각한 피해를 유발할 수 있어 더욱 주의가 요구된다.


실제 지난 2017년 5월 랜섬웨어 워너크라이는 기술 지원 서비스가 종료된 윈도 XP를 그대로 사용하고 있던 PC의 취약점을 파고들며 빠르게 유포됐다. 그 결과 15일 만에 전 세계 150개국에서 약 30만대에 이르는 PC가 피해를 보았다.


인사이트MS


특히 우리나라는 PC 5대 가운데 1대꼴로 윈도 7이 탑재돼 있어 경계를 늦출 수 없다.


이에 정부도 대응 태세를 갖췄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난 2일부터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에 '윈도 7 기술지원 종료 종합상황실'을 설치해 운영 중이다.


또 윈도7 신규보안 취약점을 악용하는 악성코드 출현 시, 맞춤형 전용 백신을 개발하고 보호나라 홈페이지를 통해 보급할 계획이다.


윈도 7 사용자들은 지금이라도 서둘러 컴퓨터 운영체제를 윈도 10 등으로 업그레이드하거나 다른 OS로 교체해야 한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허성욱 과기부 정보보호네트워크정책관은 "정부에서는 윈도7 종료 대응 종합상황실 운영을 통해 발생 가능한 사이버위협에 대비하고 있다"라며 "윈도7 사용자는 침해사고 발생 시, 보호나라 또는 118센터(☎118)로 신고해 달라"라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윈도 7 기술지원 종료를 계기로 국내 OS 시장이 MS에 종속되는 것에 대한 경계감도 함께 일고 있다. MS는 한국뿐 아니라 세계 SO 시장의 90% 이상을 장악하고 있다.


실제 정부를 중심으로 '하모니카 OS', '구름 OS' 티맥스OS 등 국산 OS 사용을 늘리려는 노력이 이뤄지고 있다. 그러나 호환성 등에서 국산 OS가 MS의 OS에 뒤처지는 등 갈 길이 멀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