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역대 최고 정규직 '6백명' 채용 소식 전한 맥도날드

인사이트뉴시스


[뉴시스] 김정환 기자 = 한국맥도날드가 올해 대대적으로 정규직 직원을 채용한다.


한국맥도날드는 올해 정규직 600여 명을 뽑을 계획이라고 13일 발표했다. 이는 맥도날드가 1988년 한국에 진출한 이후 연간 채용 규모로 가장 많다. 사회적으로 고용 창출에 일조하고, 직원들에게 안정적인 고용 환경과 글로벌 외식 전문가로서 성장할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서다..


먼저 분기별 '레스토랑 관리직 매니저' 공채를 진행해 올해 총 200여 명을 모집한다. 주요 업무는 고객 관리, 영업 관리, 품질 관리, 인사 관리 등 레스토랑 전반 관리다. 외부인은 물론 현 전국 맥도날드 레스토랑 시급제 직원도 지원할 수 있다.


그뿐만 아니다. '레스토랑 시프트 매니저' 직군을 신설해 정규직 채용을 확대한다. 모집 규모는 연 400여 명이다. 영어 단어 '시프트'(Shift: 이동하다)에 걸맞게 현재 재직 중인 시급제 직원 중 지원을 받아 선발한다. 선발된 인원은 정규직 매니저로 전환 채용된다. 시프트 매니저는 레스토랑의 시간대별 관리와 교대 업무를 담당한다. 현재 모집 중이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각 채용 절차를 거쳐 선발된 레스토랑 매니저는 향후 레스토랑을 총괄하는 점장, 지역 내 여러 레스토랑을 관리하는 중간 관리자(수퍼바이저) 등으로 성장할 수 있다.


특히 본사의 다양한 부서로 이동해 경력을 쌓을 수도 있다. 실제 한국맥도날드 본사 직원의 절반가량이 레스토랑에서 커리어를 시작했다. 마케팅, 인사, 파이낸스, IT 등 다양한 업무를 수행 중이다.


한국맥도날드 조주연 사장은 "맥도날드는 책임 있는 글로벌 기업으로서 나날이 성장하는 외식 분야 전문가 양성에 기여하고 우리 사회 고용 창출에도 일조하기 위해 정규직 채용을 확대하기로 했다"며 "맥도날드의 탄탄한 레스토랑 관리 노하우와 체계적인 교육 과정을 통해 더 많은 직원이 글로벌 외식 전문가로 성장하도록 돕겠다. 이를 통해 고객에게도 좀 더 양질의 메뉴와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전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