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에 ‘135만원?’ 귀한 몸값 자랑하는 500원 동전

 

500원짜리 동전 하나가 액면가의 2700배가 넘는 귀한 몸값에 거래되고 있다.

 

7일 MBN '굿모닝 MBN'의 보도에 따르면 최근 1998년에 생산된 500원짜리 동전이 '135만원'에 팔리는 일이 벌어졌다.

 

500원짜리 동전은 1982년 생산 이후 매해 1천만 개 정도 생산됐는데 외환위기 직후였던 1998년에는 8000개 정도만 생산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마저도 유통용이 아닌 증정용이어서 시중에 1998년산 500원짜리 동전은 더욱 희귀해졌다.

 

때문에 동전 수집가들 사이에서는 외환위기 직후 발행된 동전들이 '희귀동전'으로 부상했으며 앞으로 몸값은 더욱 높아질 전망이다.

 

한편, 1998년산 500원짜리 동전과 함께 같은 해에 생산된 100원짜리 동전도 덩달아 수만 원대에 팔린 것으로 알려졌다. 

 

조은미 기자 eunmi@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