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달한 '몰티져스' 맛있다고 자주 먹으면 '탈모' 심해진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매서운 칼바람이 몰아치고 손발이 꽁꽁 얼어붙는 본격적인 겨울 추위가 시작됐다.


매서운 한파가 시작된 요즘 가장 고통스러운 사람은 바로 탈모를 앓고 있는 사람들 아닐까.


바람에 머리카락이 한 올이라도 더 빠지진 않을까 걱정하고 있을 것이기 때문이다.


이렇듯 탈모는 신체 건강에 악영향을 미치진 않지만 정신 건강에 심각한 스트레스를 끼치는 질병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Instagram 'luvso.om'


만약 본인이 탈모를 앓고 있다면 지금 당장 초콜릿부터 끊는 게 좋겠다.


기본적으로 탈모에 단맛이 많이 나는 음식은 좋지 않다.


초콜릿뿐만 아니라 케이크나 사탕과 같이 단 음식들은 비타민을 비롯한 필수 영양소가 전혀 없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오히려 인슐린 수치와 산화 스트레스를 높여 신체의 염증성 반응을 일으키게 한다.


게다가 단맛이 나는 가공식품들은 피부를 느슨하게 하는 성질이 있기 때문에 과하게 섭취하면 피부가 늘어져 탈모가 심해질 수 있다.


요즘 따라 탈모가 더 심해진 것 같다면 지금 당장 초콜릿, 사탕 등 디저트를 끊어보는 게 어떨까.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