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킨집 사장님도 보자마자 충격받게 만든 '배달원'이 홀라당 빼먹은 치킨 상태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이거 양이 너무 적은데, 아무래도 배달원이 제 음식을 빼먹은 것 같아요"


요즘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와 같은 내용의 글이 자주 올라온다.


실제로 지난해부터 배달원이 음식을 빼먹는 일이 비일비재하게 일어나 논란이 됐다.


이에 음식점들은 부랴부랴 '안심 스티커'를 붙이는 등 음식 빼먹기를 막으려 노력했지만, 여전히 역부족으로 보인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한 치킨집 리뷰 캡처 사진이 공유되며 눈길을 끌었다.


해당 리뷰 속 고객은 평소 단골이었다고 밝히면서 "오늘은 실망"이라고 적었다.


그는 "배달하시는 분이 배달 중 엎으신 건지 아시면 드시고 오신 건지 간장치킨 양은 반도 안 되고 상자 안이 양념범벅이었다"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그가 공개한 사진에는 눈에 띄게 적은 양의 치킨이 담겼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또한 종이박스 역시 옆부분이 구겨져 있고 내부도 지저분했다.


고객은 "부담되시더라도 안심 스티커를 옆에도 붙이셔야 할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이를 본 사장님도 경악을 금치 못한 듯한 모양새다.


사장님도 댓글을 통해 "이 사진이 받자마자 찍으신 사진이냐"며 "그렇다면 정말 심각하다"라고 사태의 심각성에 대해 공감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그러면서 다행히도 사장님은 바로 전화를 달라며 후속 대응을 게을리하지 않았다.


해당 사진을 본 누리꾼들도 "진짜 심하다", "손으로 헤집은 것 같아서 더럽다", "배달원들 때문에 시켜 먹질 못하겠다" 등 반응을 보였다.


또한 자신도 비슷한 일을 겪었다고 말하는 누리꾼들도 더러 있었다.


이처럼 수많은 소비자가 겪고 있는 일, 이와 관련해 좀 더 제도적인 차원의 대책이 절실해 보인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