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들 많이 사는 서울 원룸 평균 월세, 지난달보다 크게 올랐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뉴시스] 이혜원 기자 = 지난달 서울시 원룸(전용면적 33㎡ 이하의 원룸) 평균 월세는 53만원으로 5개월 만에 오름세를 나타냈다.


부동산 정보 플랫폼 다방은 지난 2018년 12월부터 지난달까지 다방에 등록된 서울 지역의 원룸, 투·스리룸 매물의 보증금을 1000만원으로 일괄 조정해 분석한 '다방 임대 시세리포트'를 10일 발표했다.


다방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시 원룸 평균 월세는 53만원으로 전달에 비해 4% 상승했다.


직장인들이 많은 서초구(59만 원)·영등포구(49만 원)·중구(63만 원)·강서구(46만 원)가 각각 7%로 가장 크게 올랐고, 강남구(66만 원)·종로구(52만 원)도 각각 6%씩 올랐다. 주요 대학이 있는 관악구(39만 원), 광진구(50만 원), 서대문구(47만 원) 등도 4% 이상 올랐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투·스리룸(전용면적 60㎡ 이하의 투·스리룸) 평균 월세는 67만 원으로 지난달 대비 2% 상승했다. 강남구(106만 원), 서초구(97만 원), 송파구(83만 원) 등 강남 인기 학군 지역을 중심으로 월세가 6~7% 올랐다. 강서, 강북 지역의 인기 학군 지역인 양천구(61만 원)와 노원구(61만 원)도 각각 5%씩 올랐다.


서울 주요 대학가 원룸 월세는 중앙대학교(41만 원)를 제외한 대부분 지역에서 보합 또는 상승세를 보였다. 건국대학교(48만 원), 연세대학교(52만 원)가 각각 4%씩 올랐고, 서울대학교(39만 원)도 3% 가량 올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스테이션3 다방 데이터 분석센터 강규호 팀장은 "최근 입시제도 개편 및 방학 이사 철 수요가 겹치면서 서울 인기 학군 지역을 중심으로 전세 품귀 현상이 나타났다"며 "이러한 움직임은 투·스리룸 월세 시장까지 영향을 미쳐 해당 지역을 중심으로 가격 오름세가 두드러졌다"고 설명했다.


강 팀장은 "개강이 시작되는 3월 전까지 서울 원룸, 투·스리룸 월세는 꾸준히 오를 것으로 전망된다"고 부연했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