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친구 '팔베개' 계속해주면 당신의 팔 '신경·근육·혈관'이 망가질 수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tvN '로맨스가 필요해 시즌3'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사랑하는 연인과 함께 하는 잠자리. 


옆에서 당신의 팔베개를 베고 곤히 누워 잠든 여자친구의 모습을 보면 예쁘게 사랑스럽다. 


예쁘게 사랑을 나누고 있는 자신이 대견스럽다는 느낌도 든다. 시간이 지남에 따라 조금씩 팔이 저려오지만 '이쯤이야!' 하며 여자친구를 위해 참는다. 


당신은 이를 사랑하는 하나의 방법이라고 생각하겠지만 그 사이 당신의 팔뚝은 조금씩 망가져 가고 있을지도 모른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아무리 사랑하는 여자친구라고 해도 그의 머리 무게는 5kg에 이른다. 


팔베개를 해준다는 건 자는 동안 5kg 아령으로 팔을 짓누른 채 자는 것과 별반 다를 바 없다. 


그러니 팔이 저리는 것은 당연하다. 팔이 저린다는 건 지금 신경과 혈관이 눌리고 있다는 증거다.


이렇게 신경과 혈관이 반복적으로 눌리게 되면 저림 증상에서 끝나지 않고 해당 부위의 손상으로 이어져 극심한 통증에 시달릴 수도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특히 '흉곽출구 증후군'에 걸릴 가능성이 있다. 


흉곽출구 증후군은 신경이 목과 흉부 사이를 통과할 때 가해지는 압박으로 인해 선과 목, 어깨 및 팔에 바늘로 찌르는 듯한 고통을 유발하는 질환이다.


일반적으로 목이나 어깨에서 시작돼 팔 안쪽 면을 따라 손까지 퍼지며 피부가 푸르스름하게 변하기도 한다. 


이런 질환을 피하기 위해서는 연인과 함께 잠들기 전 팔베개는 거두는 것이 좋다. 자는 동안 자세를 쉽게 바꾸지 못해 팔이 저린 상태로 아침까지 있어야 할 때가 있기 때문이다. 


또한 불편한 상태로 잠이 들면 근육 및 인대가 늘어난 상태가 지속돼 수면의 질 또한 떨어질 수 있으니 서로를 위해서라도 팔베개는 하지 않는 것이 최고의 방법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