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점마다 떡볶이 양과 맛 달랐다"···떡볶이 양으로 장난질한 동대문 엽기떡볶이 사장들

인사이트Instagram 'loveyupdduk'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유명 떡볶이 프랜차이즈 업체 동대문 엽기떡볶이가 지점별로 다른 중량과 맛을 보인다는 지적을 받았다.


한국인이라면 누구나 사랑하는 음식 떡볶이. 동네에서 파는 떡볶이를 그냥 사 먹기도 하지만 많은 사람들은 이제 프랜차이즈 브랜드를 찾곤 한다.


그중 대표적으로 손꼽히는 브랜드는 흔히 '엽떡'이라 불리는 동대문 엽기떡볶이다.


지난 8일 음식 전문 유튜버 홍사운드가 동대문 엽기떡볶이의 지점별 차이를 비교한 영상을 게재해 중량과 맛 논란에 휩싸였다.


인사이트Youtube 'HONG SOUND'


홍사운드는 본점을 포함해 총 다섯 곳에서 오리지널 엽기떡볶이와 치즈 토핑을 구매했다.


문제는 본점이 아닌 지점들이었다. 지점별로 양과 맛에 차이가 있었다. 본점의 오리지널 엽기떡볶이 중량은 1889g이었고 치즈의 양은 104g이었다.


이에 비해 다른 분점들은 1690g, 1773g, 1793g의 중량을 보였다. 단 한 지점만이 1897g으로 본점의 중량과 비슷했다.


치즈의 중량에서 차이가 더 극심한 지점이 등장했다. 본점의 절반인 52g만 판매한 지점이 있었기 때문이다.


인사이트Youtube 'HONG SOUND'


떡의 개수도 차이를 보였다. 본점의 떡의 개수는 66개였지만 지점들은 각각 45, 50, 59, 47개로 꽤 차이를 보이는 지점이 존재했음을 알 수 있다.


놀라운 점은 본점보다 중량이 더 나갔던 지점의 떡 개수가 본점에 비해 19개 적었다는 점이다.


맛에서도 차이가 존재했다. 본점은 국물의 점성이 높고 진한 데 비해 다른 지점들은 국물이 묽었고 단맛이 가미된 지점도 있어 맛이 다 달랐다.


인사이트Youtube 'HONG SOUND'


해당 영상을 토대로 인사이트는 동대문 엽기떡볶이 체인을 운영하고 있는 핫시즈너 측과 서면 인터뷰를 진행했다.


핫시즈너 측은 "정해진 중량이 있으며 전 지점에 동일한 레시피가 제공되고 있다"며 "서비스 제공 방식도 모두 동일하고 본점 차원에서 슈퍼바이저를 통해 서비스 관리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영상 속 내용에 대해선 "해당 영상과 각 지점의 제공량 차이로 실망하셨을 고객들께 사과에 말씀을 드린다. 본사에서도 깊이 반성하고 있다"라고 답했다.


인사이트동대문 엽기 떡볶이 홈페이지


특유의 매콤한 맛으로 인기를 끌었던 동대문 엽기떡볶이.


많은 프랜차이즈 떡볶이 업체가 등장한 지금 이번 상황처럼 지점마다 다른 양과 맛을 보인다면 소비자들이 실망해 이탈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핫시즈너 측이 지점별로 상이한 양과 맛을 어떻게 일원화시킬지 귀추가 주목된다.


Youtube 'HONG SOUND'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