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의 삼성전자와 치고받으며(?) 작년 매출 62조 '역대 최고' 달성한 LG전자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갓G' LG전자가 생활가전과 TV 부문 선전에 힘입어 지난해 역대 최고 매출을 달성했다.


이는 2017년 역대 최고였던 61조3963억원을 2년 만에 뛰어넘은 성적이다.


지난 8일 LG전자는 지난해 연결기준 연간 매출액이 62조3060억원으로 잠정집계돼 전년 대비 1.6% 증가했다고 공시했다.


하지만 영업이익은 지난해 연간 2조4329억원으로 역대 최고치였던 2018년(2조7033억원)보다 10.0% 감소했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그 이유는 스마트폰 부문 적자가 늘었기 때문으로 보인다.


LG전자의 연간 실적은 양호했지만 지난해 4분기 매출액은 16조610억원으로 증권사들의 평균 전망치 16조5000억원대보다 낮았다.


또한 영업이익은 986억원으로 전망치 2500억원대에 크게 미치지 못했다.


이에 따라 4분기 영업이익은 지난해 4분기(757억원)보다 30.3% 증가했지만 지난해 3분기(7815억원)보다는 줄었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이 역시 스마트폰의 실적 부진 영향이었을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해 말 듀얼 스크린 스마트폰의 북미와 인도 등 글로벌 출시에 따라 마케팅 비용이 크게 늘었지만, 실적은 다소 아쉬웠다.


TV도 삼성전자가 역대급 기술력을 선보이는 등 글로벌 경쟁 심화에 따라 수익성이 떨어졌을 것으로 분석됐다.


다만, 스마트폰 생산지를 국내에서 베트남으로 옮겨 원가경쟁력이 강화되는 만큼 올해부터는 적자 폭이 줄어들 것이라는 전망이다.


LG전자 관계자는 "스마트폰은 실적이 좋지 않지만, 모든 전자기기의 허브가 되기 때문에 투자와 생산을 계속해 나갈 부분이고 그만큼 앞으로 발전 가능성이 더 크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