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 설 명절 대비 대규모 '갈비 페스티벌' 열린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홈플러스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홈플러스가 명절 인기 품목 갈비의 물가 안정을 위해 오는 9일부터 25일까지 3주간 '갈비 페스티벌'을 연다고 밝혔다.


전국 점포와 온라인몰에서 동시 진행되는 행사로 미국산은 USDA 인증 초이스등급, 호주산은 청정 지역에서 자란 소고기를 엄선하고, 300여 톤 물량을 사전 기획으로 확보해 3주 내내 저렴하게 선보인다.


우선 오는 15일까지 마이홈플러스 회원을 대상으로 미국산 LA식 꽃갈비(냉동/2.3kg/팩/7만900원)는 6만6,900원, 호주산 LA식 꽃갈비(냉동/2.3kg/팩/7만1900원)는 6만7,900원에 판매하며, 미국산 및 호주산 찜갈비(냉동/2.3kg/팩/5만9,900원)는 각 5만5,900원에 판다. 냉장육도 저렴하게 마련해 미국산 초이스 찜갈비(냉장/100g)는 1,790원, 호주산 곡물 찜갈비(냉장/100g)는 2,090원에 내놓는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홈플러스


이 밖에도 마포식 돼지수제포갈비(900g/1만1,900원), 진짜한돈 양념돼지LA갈비(1kg/1만2,900원), 양념 순살돼지갈비살구이(1kg/1만900원) 등 양념갈비 상품과 모둠쌈채소(봉/2,990원), 청양고추(소/봉/1,500원), 깐마늘(소/봉/1,500원) 등 고기와 함께 곁들이기 좋은 다양한 채소도 싸게 판다.


또한, 오는 16일부터 25일까지 역시 매주 시중 가격 동향을 파악해 갈비를 비롯한 다양한 육류를 지속해서 업계 최저 가격 수준에 내놓을 방침이다.


김민성 홈플러스 축산팀 바이어는 "설 명절 장바구니 물가 부담을 줄이고자 고객이 많이 찾는 갈비 할인 행사를 대규모 사전 기획했다"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육류를 저렴하게 선보여 명절 물가안정에 기여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