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IPTV, 내일(8일)부터 tvN, OCN 등 꿀잼 채널 못 볼 수 있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LG유플러스의 IPTV(U+TV)로는 tvN, OCN 등 CJ ENM 산하 인기 채널들을 볼 수 없게 될지도 모른다.


바로 양사의 방송 콘텐츠 계약을 둘러싼 갈등 때문이다.


7일 CJ ENM은 LG유플러스와의 채널 계약 지연에 따라 8일 0시부터 LG유플러스 IPTV에서 CJ ENM 계열 채널 송출을 중단하겠다는 공문을 발송했다고 밝혔다.


다만, 양사는 현재 프로그램 사용료 계약과 관련해 협상을 진행 중이긴 하다.


인사이트tvN '사랑의 불시착'


이날 중으로 협상이 결렬될 경우 LG유플러스의 IPTV(U+TV)에서 CJ ENM 계열 채널 송출이 중단될 가능성이 크다.


CJ ENM은 IPTV 3사 중 KT와 SK브로드밴드와는 채널 계약 및 프로그램 사용료 협상을 지난해 마무리했다.


그러나 LG유플러스와는 협상 난항을 겪고 있는 것. CJ ENM 측은 자사 콘텐츠 제작비 증가 및 시청점유율 등을 고려해 프로그램 사용료 인상을 주장하고 있지만, LG유플러스는 받아들이지 않는 모양새다.


이러한 CJ ENM의 요구는 달라진 미디어 시장을 보여주고 있다고 전문가들은 평가한다. 기존에는 플랫폼 중심의 시장구조로, 콘텐츠 사업자의 요구가 반영되기 어려웠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하지만 CJ ENM가 국내 미디어 콘텐츠 시장을 장악하면서 플랫폼들의 관행도 계속 이어질 수는 없게 됐다.


특히 업계 관계자는 "LG유플러스 측이 CJ ENM 측에 제시한 프로그램 사용료가 터무니없이 낮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업계에서는 협상 결렬이 되더라도 바로 블랙아웃이 되기보다는 우선 자막 고지 등으로 압박을 가할 것이라고 보고 있다.


또한 방송통신위원회 차원에서의 분쟁 조정이 이뤄질 가능성에 대해서도 언급되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