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제 원료 안 쓰고 100% 국산화 성공해낸 CJ 햇반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최동수 기자 = 즉석밥하면 가장 먼저 생각나는 브랜드인 '햇반'.


그동안 햇반은 99.9%의 국산 쌀과 물에 0.1%의 미강추출물로 만들어왔다.


이 사실이 알려지자 소비자들은 햇반 불매운동을 벌이기도 했다.


이런 가운데 최근 원료 국산화에 성공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Instagram 'cjhetbahn'


6일 CJ제일제당에 따르면 햇반에 사용하는 원료인 미강추출물의 국산화 기술 개발을 끝냈다.


이번에 국산화에 성공한 미강추출물은 쌀겨에서 뽑아낸 식품 원료로 밥의 맛과 향을 유지하는 역할을 한다.


CJ제일제당은 불매운동 등 문제가 되자 발빠르게 국내산 개발에 착수했고 드디어 완벽하게 개발에 성공했다.


현재 CJ제일제당은 잡곡밥과 흰밥 등 전체 물량 중 20%에 국산 미강추출물이 적용됐다고 밝혔다.


CJ제일제당은 1분기 중 햇반 전체 물량의 50%까지 국산 미강추출물 적용을 확대하고 연내 100%를 달성할 계획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