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도날드 감자튀김에서 나온 ‘튀긴 벌레’ (사진)

via 제보자 김씨 

 

맥도날드 감자튀김에서 튀긴 벌레가 나와 충격을 주고 있다.

 

서울시 동작구에 거주 중인 김 씨는 지난달 16일 자신이 주문한 맥도날드 감자튀김에 벌레 한 마리가 함께 들어있는 것을 발견했다며 5일 인사이트에 제보해왔다.

 

김 씨는 집 근처인 S대점 맥도날드에서 딜리버리 서비스를 통해 햄버거와 감자튀김을 주문했다.

 

감자튀김을 부어 먹던 김 씨는 남은 감자튀김을 모두 쏟아내 먹으려다 경악하고 말았다.

 

검은색 벌레 한 마리가 함께 튀어나온 것이다. 김씨는 "벌레가 함께 튀겨진 것처럼 보였다"며 많은 사람들이 이용하는 유명 패스트푸드점의 비위생적인 관리에 크게 분노했다.

 

김 씨는 즉시 해당 맥도날드점에 항의했고 제품을 회수한 맥도날드 측은 사과의 말과 함께 감자튀김 값을 환불조치했다.

 

김 씨가 "함께 튀겨진 벌레를 보고 경악했다며 도대체 관리를 어떻게 한 것이냐"고 묻자 맥도날드 측은 "세스코가 철저히 관리하고 있기 때문에 절대 그럴 일은 없다며 아마 배달과정에서 벌레가 들어간 것 같다"고 말했다.

 

참다 못한 김 씨가 맥도날드 본사 측에 이 사실을 알리자 본사는 "한 달에 한 번 하던 관리를 일주일에 한 번으로 하겠다"는 답변을 했다.

 

김 씨는 "일주일에 한 번 하는 것이 당연한 일 아니냐"며 "앞으로 맥도날드를 믿고 이용할 수 있을 지 모르겠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이에 대해 맥도날드 측은 "조사를 진행한 관할 관공서로부터 매장 내 조리 과정 중에 혼입된 것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는 의견을 받았다"며 "맥도날드는 전문 방역 업체인 세스코에 의뢰해 매장 내 정기적인 방역 관리를 진행하고 있으며, 매장 내 위생 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세계적인 기업 맥도날드가 많은 사람들이 믿고 이용하는 만큼 철저한 위생관리를 통해 신뢰를 지켜나가고 있는지에 대한 논란이 가속될 전망이다.  

 


 

via 제보자 김씨 

 

정아영 기자 ayo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