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마스날 엄마 집 찾아가 난동 피운 한진그룹 조원태 회장

인사이트(좌)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우)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 뉴시스


[뉴시스] 고은결 기자 =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그룹 경영에 대한 갈등을 빚는 상황에서 모친 이명희 정석기업 고문의 집을 찾아 소동을 벌인 것으로 전해져 논란이 일고 있다.


28일 재계에 따르면 조 회장은 지난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이명희 고문의 집을 찾아갔다. 


크리스마스를 맞아 가족 회동을 위해 찾아간 자리에서 이명희 고문이 경영권 분쟁과 관련해 자신의 누나인 조현아 전 부사장의 편을 들었다는 이유로 언쟁을 벌이다 집 안을 어지럽히는 등 소란을 피웠다는 것이다.


재계에서는 조 회장이 이 고문과 언쟁을 벌인 것은 총수 일가 사이에서 경영권에 대한 합치가 이뤄지지 않았다는 반증이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인사이트이명희 고문 / 뉴시스


이 고문이 향후 경영권 분쟁이 가시화될 시 '캐스팅보트' 역할을 할 수 있는 만큼, 조 회장 측이 느끼는 압박감이 커지며 이번 소란이 빚어졌다는 진단이다.


최근 조 전 부사장은 법률대리인을 통해 입장 발표를 하며 "조 회장이 공동 경영에 대한 가족 간 협의에 무성의했다"고 비난했다. 


이에 따라 가족 간 경영권에 대한 합의가 충분하지 않았던 것으로 드러나며 분쟁 조짐이 드러난 상황이다. 


이 고문, 조현민 한진칼 전무 등이 향후 주총 표 싸움에서 어느 한 쪽의 편을 들면 기존 경영 체제에 균열이 갈 수 있는 상황인 것이다.


인사이트뉴시스


현재 한진칼의 최대주주와 특수관계인의 지분율은 28.94%다. 조원태 회장(6.52%)과 조현아 전 부사장(6.49%)의 지분율은 엇비슷하다. 


조현민 전무와 이명희 정석기업 고문은 각각 6.47%, 5.31%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만약 조 전 부사장과 이 고문, 조 전무가 손잡고 지분을 합하면 지분율은 18%대로 껑충 뛴다. 


이는 단일최대주주인 KCGI보다 높은 지분율 수준으로 조 회장의 경영권에 제동이 걸릴 가능성을 무시할 수 없다. 


다만 조 전 부사장 측의 입장 발표가 이 고문, 조 전무 등과 공감대를 이룬 내용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