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발 학교 오랬더니 이제는 바닥에 매트 깔고 자는 고3 학생들의 교실 풍경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학교 와서 할 것 없어도 와서 놀아라. 제발 등교해줘 애들아"


고3 담임선생님들의 간절한 바람이 닿았던 걸까.


수능이 끝나고 자유를 만끽 중인 고3 학생들이 하나둘 학교로 돌아왔다.


하지만 고3들이 돌아온 학교의 풍경은 심상치 않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수능 끝난 고3 교실 사진이 한 장 공개됐다.


사진 속 여고생들은 바닥에 매트를 깔고 롱패딩을 덮은 채 잠을 청하고 있다.


물론 집보다는 아니겠지만 꽤 편안해 보인다.


옹기종기 모여 아침잠을 자는 고3 학생들의 모습은 웃음을 자아낸다.


인사이트뉴스1


해당 게시물을 본 누리꾼은 "나도 고3 때 수능 끝나고 그랬지", "추억 돋는다", "그래도 학교는 왔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수능이 끝난 뒤 겨울방학이 시작될 때까지는 10대로써 마지막 학창시절이다.


휴식도 좋지만, 고3 학생들이 다시는 돌아오지 않을 이 시간을 보다 알차게 쓸 수 있기를 바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