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15일) 저녁 7시 30분, 부산서 '대한민국vs중국'의 자존심 건 축구 멸망전 열린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홍콩을 상대로 2:0 승리를 거두며 '2019 EAFF E-1 챔피언십'(동아시안컵) 쾌조의 스타트를 끊은 한국 남자 축구대표팀.


남자 축구대표팀이 이번에는 중국을 상대한다.


오늘(15일) 오후 7시 30분 부산 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는 한국 축구대표팀과 중국 대표팀의 경기가 펼쳐진다.


이날 경기는 손흥민, 이재성을 비롯한 유럽파 선수들 대신 K리그1 MVP 김보경을 비롯해 황인범, 이정협, 나상호, 김승대, 문선민 등이 출전한다.


인사이트뉴스1


홍콩전에서 2골을 터트리며 그동안의 부진을 덜었지만 공격진은 여전히 풀어야 할 숙제가 남아있다.


특히 상대가 밀집 수비로 나섰을 때 이를 뚫어낼 확실한 카드가 없다는 점은 동아시안컵 우승을 위해 반드시 해결해야 한다.


수비진은 전혀 걱정이 없다는 평을 받고 있다. 김영권, 김민재, 김진수, 김문환, 박주호 등 기존 국가대표팀과 큰 차이가 없기 때문.


김승규, 조현우로 이어지는 골키퍼 라인도 든든하다.


인사이트뉴스1


중국의 상황이 좋지 않다는 점도 한국 축구대표팀에게는 유리하게 작용할 전망이다.


대회 직전 리피 감독이 사퇴한 중국은 1차전에서 일본에 1:2로 패배하며 그 기세가 한풀 꺾였다.


여기에 중국에서 뛰고 있는 김민재, 박지수 등이 중국 선수들에 익숙하다는 점도 큰 장점이다.


동아시안컵 3연패를 노리는 한국 축구대표팀. 과연 벤투 감독이 중국을 꺾으며 다시 한번 '공한증'을 제대로 심어줄 수 있을까.


한편 중국전 이후 대표팀은 2일간의 휴식을 취한 뒤 오는 18일 일본과 경기를 펼칠 예정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