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그룹 구자경 명예회장, 향년 94세 나이로 별세

인사이트故 구자경 명예회장 / LG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LG그룹의 2대 회장을 맡았던 구자경 명예회장이 향년 94세의 나이로 별세했다.


14일 LG그룹은 구자경 명예회장이 이날 오전 타계했다고 밝혔다. 


구 명예회장은 LG그룹 창업주 故 구인회 명예회장의 6남 4녀 중 장남이다. 1945년 진주사범고 졸업 후 5년간 초등학교 교사로 지내다 1950년 LG그룹의 모태인 '락희화학공업사(현 LG화학)' 이사로 취임하며 그룹 경영에 발을 내디뎠다. 


1969년 故 구인회 명예회장의 타계 이후 LG그룹 회장직에 올랐다. 


구 명예회장은 26년간 LG그룹을 이끌었다. 구 명예회장의 지휘 아래 움직인 LG그룹은 세계적인 그룹으로 발돋움했다. 


인사이트명예박사 학위 수여식에 참가했던 故 구자경 명예회장(중앙), 故 구본무 회장(왼쪽), 故 하정임 여사(오른쪽) / 뉴스1


전자와 화학을 중심으로 기업을 운영했던 구 명예회장의 수완이 발휘됐던 것이다. LG전자와 LG화학은 전 세계에서 내로라하는 기업이 됐다.


그러던 중 1995년 2월, 구 명예회장은 아들인 故 구본무 회장에게 회장직을 승계했다. 그리고 천안에 농장을 차려 소일거리를 하며 지냈다. 


구 명예회장이 운영하던 농장은 '수향식품'이라는 이름으로 기업을 운영했고, 한때 매출 100억원이 넘는 기염을 토하기도 했다. 


이후 다시 회사 운영에서 손을 뗀 뒤 2015년까지 LG 복지 재단 이사장직을 유지하며 사회 공헌활동을 했다. 


인사이트아들 故 구본무 회장과 대화하는 구자경 명예회장


거동이 불편해지면서 외부 활동이 줄었다. 몸이 급격히 안 좋아지면서 2018년 아들 故 구본무 회장의 장례식에도 참가하지 못해 주변 사람들을 안타깝게 했다.


그리고 이날(14일), 구 명예회장은 아버지와 아들, 아내가 기다리고 있는 곳으로 떠나며 세상과 안녕을 고했다.  


한편 구 명예회장은 슬하에 6남매를 뒀으며, 부인 故 하정임 여사와는 2008년 1월 사별했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