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이재용이 스마트폰 공장 철수하자 지역 경제 폭망해 "다시 와달라"는 중국

인사이트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 / 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이재용 부회장이 이끄는 삼성전자가 중국 스마트폰 공장에서 철수한 뒤 지역 경제가 '폭망' 수준에 다다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수많은 사람이 빠져나가면서 경제 상권이 무너져버리는 등 여러 가지 부작용이 쏟아지고 있다고 한다.


지난 11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지난 10월, 삼성이 중국 후이저우에서 스마트폰 공장 문을 닫은 뒤 인근 상권이 붕괴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그곳의 상권이 완전히 무너져 내렸다. 삼성 스마트폰 공장 직원들로 붐비던 식당가는 텅텅 비게 됐고, 약 60%에 달하는 식당이 문을 닫았다는 게 SCMP의 보도다.


인사이트중국 시진핑 주석 / GettyimagesKorea


SCMP는 현지 상인들과 직접 인터뷰도 했다. 매체와 인터뷰한 한 식당의 사장님은 "삼성이 베트남으로 공장을 이전하기 전까지는 월 6만위안(한화 약 1천만원)의 매출을 올렸지만 요즘에는 하루 고작 몇백위안(16만원 이하)을 손에 쥘 뿐이다"라고 말했다.


삼성 스마트폰 공장 직원과 협력업체 직원 그리고 해당 공장을 오가는 사람들이 손님으로 밀려오고는 했지만 이제 그렇지 않아 손님이 없어졌다.


식당만이 문제가 아니었다. 편의점, PC방 등의 수익이 크게 줄었으며 마켓, 호텔 등도 큰 타격을 입었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현지 주민들 사이에서는 삼성을 대체할 공장이 들어서지 못한다면 상권은 더욱 크게 무너질 것이라고 내다보고 있다. 현재도 해당 지역을 떠나는 상인이 계속 나오고 있어 불안감은 더욱 커지고 있다.


매체에 따르면 상권만 무너진 게 아니다. 삼성의 협력사들도 거대 고객이 떠나면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 SCMP에 따르면 광둥성 둥관촌에 자리한 공장들은 직원들에게 단축 근무를 시키고 있다.


삼성의 주문이 없어지다 보니 매출이 크게 줄어 줄 수 있는 돈이 없기 때문.


인사이트뉴스1


삼성 직원들과 하청업체 직원들이 해당 지역을 모두 빠져나가면서 인근 부동산 가격도 휘청이고 있다. 480만위안(약 8억 1천만원)에 달하던 인근 아파트 가격은 약 20%가 빠진 380만위안(약 6억 4천만원)에 거래되고 있다.


후이저우 부동산 중개업자는 SCMP에 "삼성이 빠져나간 뒤 지역에 아무도 관심을 갖지 않는다"면서 "밤에는 유령도시가 돼가고 있다"고 말했다. 


현지 상인들은 "삼성이 다시 와야 지역이 살아난다"며 "다시 와줬으면 좋겠다"고 입을 모으는 것으로 전해졌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