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련 남아 "자니?"라고 연락했는데 안 받아줬다는 공유 '전 여친'

인사이트SBS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배우 공유가 남들과 다를 것 없는 '찌질'(?)한 연애 스타일에 대해 고백했다.


11일 오후 방송된 SBS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에서는 공유가 '이불킥'을 유발하는 과거 연애사를 고백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장도연과 소개팅을 하는 콘셉트로 대화를 나누던 공유는 "전 여자친구에게 연락한 적이 있냐"는 질문을 받고 "있다"고 솔직히 밝혔다.


공유는 "(전 여자친구에게) '자..?'라고 보냈었다"며 "(그런데 상대가) 연락을 안받아줬었다"라고 회상했다.


인사이트SBS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그는 "구질구질하게 다음날 '사실 어제 술이 좀 취해가지고 이랬었어'라고 다시 문자를 보낸 적도 있다"며 머쓱해 하기도 했다.


하지만 공유는 "지금 생각하면 연락을 안 받아줘서 감사하다"라고 전했다.


한편 이날 자신의 연애 스타일을 솔직히 털어놓은 공유는 '사랑'과 '우정' 중 무엇이 중요하냐는 물음에 '우정'을 바로 택했다.


또한 그는 "여자친구가 '남사친'과 여행을 가면 이해해 줄 수 있냐"는 질문에 안된다고 선을 그었다.


다만 공유는 "이성과 동성 친구가 섞여있는 단체 여행은 된다"며 너그러운 모습을 드러내기도 했다.


인사이트tvN '도깨비'


Naver TV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