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기다리지 않고 쉽고 빠르게 '쥬씨' 주문할 수 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쥬씨


[인사이트] 이유리 기자 = 쥬씨가 식음료 자영업 점주들에게 스마트오더 시스템을 제공하는 '패스오더'를 도입한다고 11일 밝혔다.


페이타랩이 개발하고 운영하는 '패스오더'는 식음료 매장과 소비자를 이어주는 '선주문 결제 애플리케이션'이다. 이 앱을 이용하면 고객들은 매장에 가지 않고도 주변의 쥬씨 주문 가능 매장 정보를 확인할 수 있고 3초 만에 주문 및 결제까지 가능하다.


가맹점주 역시 손님들의 주문서를 미리 보고 여유 있게 조리를 할 수 있으며, 이는 매장 운영의 효율 향상과도 직결된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이번 업무협약으로 전국 약 600여 개의 쥬씨 매장이 패스오더 플랫폼 내에 입점할 예정이며, 쥬씨 점주들은 매장에 스마트오더 시스템을 도입할 수 있게 된다. 쥬씨를 즐겨 찾는 고객들도 패스오더를 사용하면 더욱 편리하고 빠르게 음료를 주문할 수 있다.


쥬씨의 윤석제 대표이사는 "이번 패스오더 도입을 통해 고객들이 더욱 신속하고 편하게 쥬씨 음료를 즐길 수 있도록 하겠다"라며 기대감을 전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